UPDATED. 2021-01-20 23:19 (수)
[Inspection] 드라마 ‘스위트홈’ - 박현우 기자
[Inspection] 드라마 ‘스위트홈’ - 박현우 기자
  • 박현우 기자
  • 승인 2020.12.22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스위트홈’ 메인 포스터
드라마 ‘스위트홈’ 메인 포스터

[디포인트 = 박현우 기자] 드라마 [스위트홈]은 2020년 12월 18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작품으로 네이버 웹툰 [스위트홈]을 원작으로 두고 있다. 제작사는 “스튜디오드래곤”이며,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방영된다.

연출은 [태양의 후예]‧[도깨비] 등의 연출을 맡은 이응복 PD가 맡았고, 주연으로는 배우 송강‧이진욱‧이시영 등이 발탁됐다.

이 드라마는 세상을 차단하고 방 안에 틀어박힌 10대 소년 ‘현수’(송강)가 인간이 괴물로 변한 세상 밖으로 나와 이웃들과 함께 살아나가는 이야기다.

스위트홈

드라마 [스위트홈]은 오리지널 캐릭터 ‘서이경’(이시영)의 추가로 인해 원작과 흐름이 많이 변했고, 그 때문에 몇몇 캐릭터들도 원작과 비교했을 때 성격이 많이 달라졌다.

또 등장인물이 새로 생기고 성격이 변화하게 되면서 그 이야기를 풀어내려다 보니 스토리가 늘어진 모습을 보인다. 특히, 여러 인물의 서사를 많이 담으려다 주인공인 차현수의 내면 묘사가 원작과 비교하면 많이 축소됐고, 내면 묘사가 적기 때문에 차현수가 본인이 처한 상황을 정신적으로 극복하는 장면도 개연성이 부족해 아쉬움이 남는다.

아울러 원작의 ‘편상욱’ 포지션을 가져간 서이경 캐릭터의 투입으로 인해 ‘편상욱’(이진욱)은 인물 전체를 완전히 갈아엎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이에 대한 평은 크게 나뉜다. 원작 팬들의 경우 인기 캐릭터였던 편상욱을 전혀 다른 캐릭터로 수정하면서까지 등장시킨 것 치고는 임팩트가 부족하다고 비판하는데, 드라마로 처음 본작을 접한 시청자들은 한국 드라마에서 흔하지 않은 전투형 여성 캐릭터여서 호평을 보내는 편이다.

이는 서이경의 등장으로 인해 전직 경찰에서 청부업자로 변하게 된 편상욱도 마찬가지다. 초반부엔 혼자서 괴물을 쓰러뜨리는 등 전투력 막강한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점점 분량이 줄어들고 초반부의 그 임팩트 있던 모습을 찾아볼 수가 없게 돼 아쉬움이 크다.

그러나 [스위트홈]은 국내 제작 장편 크리처 드라마로는 최초이며, 생소했던 장르를 통해 기존 한국 드라마의 한계를 벗어나려고 시도한 점은 높게 평가할 만하다.

배경 음악

원작을 보고 드라마를 본 시청자도, 원작을 보지 않고 드라마로만 [스위트홈]을 접한 시청자도 모두 하나 같이 입을 모아 비판하는 점이 있다.

바로 배경 음악인데, 이유는 ‘Imagine Dragons’의 “Warriors”나 ‘비와이’의 “나란히” 등 상황에 어울리지 않는 음악이 삽입되면서 작품의 긴장감을 해쳤기 때문이다. 심지어 이 곡들은 드라마의 분위기와 어울리지 않아 작위적으로 느껴지기까지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